google.com, pub-3999704061668219, DIRECT, f08c47fec0942fa0

2020.02.27 (목)

  • 맑음속초0.9℃
  • 맑음0.1℃
  • 맑음철원0.5℃
  • 구름많음동두천3.9℃
  • 구름많음파주2.9℃
  • 맑음대관령-4.8℃
  • 구름많음백령도3.8℃
  • 맑음북강릉1.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1.6℃
  • 구름많음서울5.7℃
  • 구름많음인천5.0℃
  • 구름조금원주4.7℃
  • 맑음울릉도0.5℃
  • 구름많음수원4.2℃
  • 구름많음영월2.4℃
  • 맑음충주3.1℃
  • 구름많음서산2.7℃
  • 맑음울진1.4℃
  • 맑음청주7.2℃
  • 맑음대전6.1℃
  • 맑음추풍령0.8℃
  • 맑음안동2.7℃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3.9℃
  • 구름많음군산4.4℃
  • 맑음대구5.8℃
  • 구름많음전주6.1℃
  • 맑음울산3.5℃
  • 맑음창원4.2℃
  • 맑음광주8.3℃
  • 맑음부산4.9℃
  • 구름많음통영6.2℃
  • 맑음목포4.8℃
  • 흐림여수8.1℃
  • 구름많음흑산도5.5℃
  • 구름조금완도7.3℃
  • 구름많음고창4.1℃
  • 구름조금순천6.8℃
  • 구름조금홍성(예)3.1℃
  • 구름많음제주10.4℃
  • 구름많음고산9.1℃
  • 구름많음성산10.5℃
  • 구름조금서귀포10.2℃
  • 구름조금진주5.9℃
  • 구름많음강화2.7℃
  • 구름조금양평3.9℃
  • 구름많음이천3.0℃
  • 맑음인제-0.7℃
  • 구름조금홍천2.0℃
  • 맑음태백-1.3℃
  • 맑음정선군0.0℃
  • 구름조금제천0.0℃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2.4℃
  • 구름많음보령3.0℃
  • 구름많음부여3.5℃
  • 맑음금산2.6℃
  • 구름조금부안4.2℃
  • 맑음임실5.1℃
  • 맑음정읍4.5℃
  • 맑음남원6.9℃
  • 맑음장수2.2℃
  • 맑음고창군3.4℃
  • 흐림영광군4.0℃
  • 맑음김해시4.1℃
  • 맑음순창군5.7℃
  • 맑음북창원4.9℃
  • 맑음양산시4.9℃
  • 맑음보성군7.8℃
  • 맑음강진군6.4℃
  • 맑음장흥7.7℃
  • 맑음해남3.8℃
  • 흐림고흥6.4℃
  • 구름많음의령군
  • 흐림함양군1.8℃
  • 구름조금광양시7.6℃
  • 맑음진도군3.3℃
  • 구름조금봉화0.0℃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6℃
  • 맑음청송군-1.1℃
  • 맑음영덕0.6℃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6.9℃
  • 구름조금영천3.0℃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2.4℃
  • 구름많음합천4.8℃
  • 맑음밀양4.3℃
  • 맑음산청5.2℃
  • 맑음거제4.3℃
  • 흐림남해6.9℃
기상청 제공
김은경 前장관 영장심사 `환경부 물갈이` 의혹 규명돼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김은경 前장관 영장심사 `환경부 물갈이` 의혹 규명돼야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 사건과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전 피의자 심문이 25일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렸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동부지검은 지난 22일 김 전 장관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와 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이 발부되면 김 전 장관은 현 정부가 임명한 장관 중 `구속 1호 장관`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돼 영장심사에 국민의 이목이 쏠린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 중 전 정부에서 임명된 이들을 교체하는 과정에서 `표적 감사`와 사표 종용 등으로 부당 개입한 것으로 보고 김 전 장관에게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은 지난해 12월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 수사관이 "특감반 근무 당시 환경부에서 8개 산하기관 임원 24명의 임기와 사표 제출 여부 등이 담긴 문건을 받아 청와대에 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불거졌다. 환경부는 처음엔 부인으로 일관했지만, 자유한국당의 해당 문건 공개와 관련자 고발로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해명도 점차 바뀌었다.
 
검찰은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 공모에서 특정인이 서류전형에서 탈락하자 공모절차를 무산시키는 등 부당 개입한 정황을 다수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사건 초기만 해도 부인으로 일관하던 김 전 장관은 지난 1월 검찰 조사에선 동향 파악은 사실임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장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검찰 수사는 `윗선`인 청와대를 향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이 그동안 청와대를 상대로도 이례적으로 강도 높은 수사를 벌여왔다는 점은 이런 예상에 무게를 싣는다. 검찰은 올해 1월 청와대를 압수수색하는가 하면 청와대 행정관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과정에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교체와 관련해 청와대와 환경부가 여러 번 접촉한 정황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을 둘러싼 정치권 공방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여권은 공공기관 임원 인사권을 갖는 대통령이 해당 부처 장관과 인사 문제를 협의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문제의 환경부 문건도 합법적인 `체크리스트`라고 주장한다. 반면에 한국당은 전 정부에서 임명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물갈이를 위해 그들의 동향까지 파악한 것이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다를 게 뭐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인다. 합법이냐 불법이냐는 검찰과 법원이 판단해야 할 몫이다. 따라서 검찰과 법원의 판단은 이번 사건을 둘러싼 의혹이 말끔히 해소될 수 있도록 더욱 공명정대하게 이뤄져야 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