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7 (일)

  • 구름많음속초17.1℃
  • 구름많음20.4℃
  • 구름조금철원19.2℃
  • 구름많음동두천20.8℃
  • 구름많음파주19.3℃
  • 맑음대관령10.8℃
  • 맑음백령도14.9℃
  • 구름조금북강릉16.0℃
  • 구름조금강릉18.1℃
  • 구름많음동해15.0℃
  • 맑음서울20.0℃
  • 구름많음인천17.9℃
  • 맑음원주21.0℃
  • 맑음울릉도17.0℃
  • 구름조금수원18.9℃
  • 맑음영월16.4℃
  • 맑음충주18.6℃
  • 구름많음서산17.6℃
  • 구름많음울진14.5℃
  • 구름많음청주22.1℃
  • 흐림대전20.5℃
  • 구름많음추풍령16.8℃
  • 맑음안동16.5℃
  • 구름조금상주17.6℃
  • 맑음포항16.9℃
  • 구름많음군산19.3℃
  • 맑음대구17.1℃
  • 구름많음전주20.1℃
  • 맑음울산16.2℃
  • 구름많음창원19.1℃
  • 구름많음광주20.8℃
  • 구름조금부산18.9℃
  • 구름조금통영18.9℃
  • 구름조금목포19.9℃
  • 구름조금여수18.7℃
  • 안개흑산도16.1℃
  • 구름조금완도18.4℃
  • 구름많음고창19.4℃
  • 구름많음순천18.4℃
  • 구름많음홍성(예)18.2℃
  • 맑음제주19.9℃
  • 구름많음고산18.7℃
  • 구름많음성산19.0℃
  • 구름많음서귀포20.2℃
  • 구름많음진주19.2℃
  • 구름조금강화17.5℃
  • 구름많음양평22.2℃
  • 맑음이천20.8℃
  • 맑음인제17.1℃
  • 구름많음홍천20.1℃
  • 맑음태백11.0℃
  • 맑음정선군14.5℃
  • 맑음제천15.8℃
  • 구름많음보은20.2℃
  • 구름많음천안20.0℃
  • 구름많음보령18.9℃
  • 구름많음부여18.3℃
  • 흐림금산20.4℃
  • 흐림19.3℃
  • 구름조금부안19.2℃
  • 구름많음임실18.2℃
  • 구름많음정읍19.2℃
  • 구름많음남원19.1℃
  • 구름많음장수18.0℃
  • 구름많음고창군18.8℃
  • 구름많음영광군18.8℃
  • 구름많음김해시19.5℃
  • 구름많음순창군19.6℃
  • 구름많음북창원21.3℃
  • 구름조금양산시19.1℃
  • 구름많음보성군20.3℃
  • 구름많음강진군19.0℃
  • 구름많음장흥18.6℃
  • 구름조금해남18.9℃
  • 구름많음고흥18.1℃
  • 구름많음의령군20.9℃
  • 구름많음함양군19.5℃
  • 구름많음광양시19.2℃
  • 구름조금진도군18.6℃
  • 맑음봉화11.0℃
  • 맑음영주14.3℃
  • 맑음문경15.8℃
  • 맑음청송군11.4℃
  • 맑음영덕13.4℃
  • 맑음의성13.1℃
  • 맑음구미17.8℃
  • 맑음영천13.7℃
  • 맑음경주시15.2℃
  • 구름많음거창19.4℃
  • 구름많음합천20.8℃
  • 구름많음밀양19.7℃
  • 구름많음산청19.8℃
  • 구름많음거제18.0℃
  • 구름많음남해18.8℃
기상청 제공
김도읍 의원, 5년간 교권침해 13,756건! 교사비위 6,492건! 도덕성 붕괴된 대한민국 교육 현장의 민낯…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김도읍 의원, 5년간 교권침해 13,756건! 교사비위 6,492건! 도덕성 붕괴된 대한민국 교육 현장의 민낯…

◈학생에 의한 성범죄 관련 교권침해 2015년 107건 → 2019년 229건 2배 증가!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2015년 112건 → 2019년 227건 2배 증가! 

◈교원 성비위 2015년 109건 → 2019년 212건 2배 증가!

◈교원 시험 및 성적처리 관련 비위 2015년 12건 → 2019년 34건 3배 증가!

◈김도읍 의원, “인성 교육 실종된 교육 현장, …도덕성 회복 시급”

 

김도읍 의원 부산 북구․강서구(을).png
김도읍 국회의원 부산 북구․강서구(을)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두고 최근 학생과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가 급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교사들의 비위 역시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나 대한민국 교육 현장의 도덕성 회복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김도읍 국회의원(미래통합당 부산 북구‧강서구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5~2019년)간 전국에서 교권을 침해한 발생 건수는 13,756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는 교권침해 발생이 줄어든 반면 세종시와 전남은 교권침해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 세종시에서 발생한 교권침해는 2015년 14건에서 2019년 51건으로 5년 새 4배 가까이 급증하였으며 전남 역시 2015년 99건에서 2019년 107건으로 증가추세를 보였다. 

 

또한, 교권 침해 유형별로 살펴보면 학생에 의한 폭행 및 성범죄 사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학생에 의한 폭행사건은 2015년 83건에서 2019년 240건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 급증하였으며, 성희롱‧성폭행 등 성범죄 사건도 2015년 107건에서 2019년 229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생에 의한 폭행‧성범죄 교권침해>

폭행 교권침해 2015년 83건 → 2016년 89건 → 2017년 116건 → 2018년 165건 → 2019년 240건

성범죄 교권침해 2015년 107건 → 2016년 112건 → 2017년 141건 → 2018년 180건 → 2019년 229건 

 

특히, 초등학생들이 교사를 폭행하거나 성희롱하는 등 초등학생에 의한 교권침해가 눈에 띄게 급증하였다. 2015년 43건에서 2019년 185건으로 5년 새 4배나 급증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초등학생에 의한 교권침해>

 2015년 43건 → 2016년 57건 → 2017년 105건 → 2018년 122건  → 2019년 185건 

 

이 뿐만 아니라 학부모가 선생님을 폭행하거나 성희롱‧성추행하는 등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도 심각한 실정이다. 지난 2015년 112건이던 학보무의 교권침해가 지난해 227건으로 2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2015년 112건 → 2016년 93건 → 2017년 119건 → 2018년 210건 → 2019년 227건 

 

한편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는 말로 대표되던 교권이 끝없이 추락한 것에 대해 비단 학생과 학부모만의 문제만은 아니며 각종 비위 등으로 교권의 권위를 실추시킨 교원의 잘못도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 최근 5년(2015~2019)간 교원의 비위는 6,492건으로 2015년 944건에서 2019년 1,188건으로 5년 새 25.8%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교원의 성폭행 및 성추행 등 성비위와 시험 및 성적처리 관련 비위, 학생  체벌과 아동학대 관련 비위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교원의 성비위는 2015년 109건에서 2019년 212건으로 5년 새 2배나 증가하였으며 시험 및 성적처리 관련 비위 역시 2015년 12건에서 2019년 34건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또한, 학생 체벌과 아동학대 관련 비위도 2015년 42건에서 2019년 118건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처럼 학생과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 뿐만 아니라 교원의 비위 역시 심각한 수준으로 대한민국 교육 현장의 도덕성이 붕괴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사제지간의 공경과 존중이 사라지고 있는 오늘날의 대한민국 교육 현실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이는 입시위주의 주입식 교육에 따른 병페로써 우리 교육이 추구해야 할 최고 가치인 ‘인성교육’이 실종된 결과”라고 꼬집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번 스승의 날을 계기로 우리 사회가 교권존중과 스승공경 그리고 스승의 역할에 대해 깊게 성찰하여 무너진 도덕성을 회복하기 위한 시간이 되어야 한다”며, “정부는 시급히 우리나라 교육환경을 재조성하기 위한 방안마련에 착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