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흐림속초27.3℃
  • 흐림22.6℃
  • 흐림철원23.4℃
  • 흐림동두천23.2℃
  • 흐림파주22.7℃
  • 흐림대관령19.3℃
  • 흐림백령도22.7℃
  • 흐림북강릉25.1℃
  • 흐림강릉26.7℃
  • 흐림동해24.8℃
  • 흐림서울24.0℃
  • 흐림인천24.7℃
  • 흐림원주22.2℃
  • 흐림울릉도25.5℃
  • 흐림수원24.0℃
  • 흐림영월20.2℃
  • 흐림충주22.7℃
  • 흐림서산24.7℃
  • 흐림울진24.2℃
  • 흐림청주24.3℃
  • 흐림대전24.3℃
  • 흐림추풍령22.2℃
  • 흐림안동24.0℃
  • 흐림상주23.5℃
  • 구름많음포항25.5℃
  • 흐림군산25.7℃
  • 흐림대구25.2℃
  • 구름많음전주24.9℃
  • 구름많음울산26.3℃
  • 구름많음창원26.8℃
  • 구름많음광주25.5℃
  • 구름많음부산27.4℃
  • 구름많음통영28.3℃
  • 구름많음목포25.7℃
  • 구름많음여수26.7℃
  • 흐림흑산도26.3℃
  • 흐림완도
  • 구름많음고창27.7℃
  • 흐림순천25.1℃
  • 구름많음홍성(예)24.9℃
  • 구름많음제주28.6℃
  • 흐림고산27.9℃
  • 흐림성산26.3℃
  • 흐림서귀포26.9℃
  • 구름많음진주27.3℃
  • 흐림강화23.8℃
  • 흐림양평21.7℃
  • 흐림이천22.6℃
  • 흐림인제22.3℃
  • 흐림홍천23.1℃
  • 흐림태백20.4℃
  • 흐림정선군20.4℃
  • 흐림제천21.1℃
  • 흐림보은23.0℃
  • 흐림천안23.3℃
  • 흐림보령25.6℃
  • 흐림부여24.3℃
  • 흐림금산24.2℃
  • 흐림부안27.3℃
  • 구름많음임실27.1℃
  • 흐림정읍26.0℃
  • 구름많음남원26.2℃
  • 흐림장수24.5℃
  • 구름많음고창군27.0℃
  • 흐림영광군27.7℃
  • 구름많음김해시26.7℃
  • 구름많음순창군25.6℃
  • 흐림북창원25.6℃
  • 구름많음양산시28.2℃
  • 흐림보성군26.6℃
  • 흐림강진군26.4℃
  • 흐림장흥26.7℃
  • 흐림해남26.3℃
  • 흐림고흥27.1℃
  • 흐림의령군27.4℃
  • 구름많음함양군26.7℃
  • 흐림광양시28.0℃
  • 흐림진도군27.3℃
  • 흐림봉화21.7℃
  • 흐림영주22.4℃
  • 흐림문경23.7℃
  • 흐림청송군23.9℃
  • 흐림영덕24.5℃
  • 흐림의성25.8℃
  • 흐림구미24.9℃
  • 흐림영천25.5℃
  • 흐림경주시26.1℃
  • 구름많음거창25.4℃
  • 구름많음합천26.9℃
  • 구름많음밀양25.8℃
  • 구름많음산청26.5℃
  • 구름많음거제28.2℃
  • 구름많음남해26.3℃
기상청 제공
[부산 모 산부인과 골든타임 놓친 태아 사망사고 어떻게?] 산모 가족들 "진심어린 사과ㆍ해명" VS 병원 측 "결과 따라 보상ㆍ사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모 산부인과 골든타임 놓친 태아 사망사고 어떻게?] 산모 가족들 "진심어린 사과ㆍ해명" VS 병원 측 "결과 따라 보상ㆍ사과"

관할보건소 측 "의료법상 문제 발생할 시 그에 따른 조치 취할 것"

부산 하단의 한 산부인과 병원에서 제대로 된 응급처치가 되지 않아 골든타임을 놓쳐 끝내 태아가 사망하고 산모가 심정지 상태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남편인 편 씨는 지난 17일부터 산부인과 건물 앞에서 피켓을 메고 1위 시위를 벌이고 있다.

편 씨는 "산부인과 원장이 자신의 환자가 잘못됐다면 최소한 도의적인 차원에서라도 사과를 하고 위로를 해줘야 되는 것 아닙니까. 제가 원하는 것은 진심어린 사과와 해명입니다"고 절규를 했다.

이는 태아의 울음소리조차 듣지 못한 채 저세상으로 보내고 아내마저 심정지 상태에 빠져 사경을 헤매다 뇌경색 증상을 보이고 있는 30대 후반 남편 편 씨의 참담함을 드러낸 한 마디다.
 
산부인과 1인 시위.png
지난 17일부터 남편 편 씨가 산부인과 병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모습.

 

피켓에는 `119로 이송된 응급산모 병원의 늦장대처로 5개월 임산부 심정지와 뇌경색발병 사건과 태아사망 병원 측은 올바른 해명을 바란다`, `보호자 없는 응급산모는 죽음으로 내몰려야 하나?`란 글귀가 또렷하게 적혀 있다.

병원 측 관계자는 대표 원장과 회의를 소집해 의논한 결과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보상 및 사과를 하겠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관할 보건소 관계자도 "현재로선 우리가 할 수 있는게 없다"면서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의료법상 문제가 발생 했을 시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고 해명했다.

"죄송합니다" 그 한마디가 이토록 어려운 이유는 무엇일까?

의료진이 환자나 가족들에게 위로, 공감, 유감 등의 의사표시를 할 경우 재판에서 증거로 채택돼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제대로 된 설명이나 사과를 하지 않는 것이 관행처럼 내려오고 있다.

이것이 의료사고 피해자들의 법적 대응으로 이어지는 원인이 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된 이유다.

이런 폐단을 방지하기 위해 미국의 37개 주와 영국, 호주, 홍콩 등에서는 일명 `사과법` 또는 `환자안전사건 소통하기법` 등이 제정돼 시행되고 있다.

이는 의료기관이나 의료인의 위로, 공감, 유감 등의 의사표시를 형사재판에서 증거로 사용할 수 없도록 보호하는 법률이다.

한국에서는 지난 3월 20일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환자안전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으나 현재 논의조차 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이 발의한 환자안전법 개정안의 내용은 의료인이 행한 위로, 공감, 유감의 표현 등은 민ㆍ형사상 재판, 행정처분 및 `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른 의료분쟁 또는 중재의 과정에서 보건의료기관 또는 보건의료인의 책임에 대한 증거로 할 수 없다는 내용을 뼈대로 하고 있다.

또 `환자안전사고가 발생한 경우 그 피해자와 보호자에게 환자안전사고의 내용을 공개하고 경위를 알리는 등 충분한 설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담고 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