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com, pub-3999704061668219, DIRECT, f08c47fec0942fa0

2020.02.27 (목)

  • 맑음속초0.9℃
  • 맑음0.1℃
  • 맑음철원0.5℃
  • 구름많음동두천3.9℃
  • 구름많음파주2.9℃
  • 맑음대관령-4.8℃
  • 구름많음백령도3.8℃
  • 맑음북강릉1.0℃
  • 맑음강릉2.3℃
  • 맑음동해1.6℃
  • 구름많음서울5.7℃
  • 구름많음인천5.0℃
  • 구름조금원주4.7℃
  • 맑음울릉도0.5℃
  • 구름많음수원4.2℃
  • 구름많음영월2.4℃
  • 맑음충주3.1℃
  • 구름많음서산2.7℃
  • 맑음울진1.4℃
  • 맑음청주7.2℃
  • 맑음대전6.1℃
  • 맑음추풍령0.8℃
  • 맑음안동2.7℃
  • 맑음상주1.5℃
  • 맑음포항3.9℃
  • 구름많음군산4.4℃
  • 맑음대구5.8℃
  • 구름많음전주6.1℃
  • 맑음울산3.5℃
  • 맑음창원4.2℃
  • 맑음광주8.3℃
  • 맑음부산4.9℃
  • 구름많음통영6.2℃
  • 맑음목포4.8℃
  • 흐림여수8.1℃
  • 구름많음흑산도5.5℃
  • 구름조금완도7.3℃
  • 구름많음고창4.1℃
  • 구름조금순천6.8℃
  • 구름조금홍성(예)3.1℃
  • 구름많음제주10.4℃
  • 구름많음고산9.1℃
  • 구름많음성산10.5℃
  • 구름조금서귀포10.2℃
  • 구름조금진주5.9℃
  • 구름많음강화2.7℃
  • 구름조금양평3.9℃
  • 구름많음이천3.0℃
  • 맑음인제-0.7℃
  • 구름조금홍천2.0℃
  • 맑음태백-1.3℃
  • 맑음정선군0.0℃
  • 구름조금제천0.0℃
  • 맑음보은1.1℃
  • 맑음천안2.4℃
  • 구름많음보령3.0℃
  • 구름많음부여3.5℃
  • 맑음금산2.6℃
  • 구름조금부안4.2℃
  • 맑음임실5.1℃
  • 맑음정읍4.5℃
  • 맑음남원6.9℃
  • 맑음장수2.2℃
  • 맑음고창군3.4℃
  • 흐림영광군4.0℃
  • 맑음김해시4.1℃
  • 맑음순창군5.7℃
  • 맑음북창원4.9℃
  • 맑음양산시4.9℃
  • 맑음보성군7.8℃
  • 맑음강진군6.4℃
  • 맑음장흥7.7℃
  • 맑음해남3.8℃
  • 흐림고흥6.4℃
  • 구름많음의령군
  • 흐림함양군1.8℃
  • 구름조금광양시7.6℃
  • 맑음진도군3.3℃
  • 구름조금봉화0.0℃
  • 맑음영주0.2℃
  • 맑음문경0.6℃
  • 맑음청송군-1.1℃
  • 맑음영덕0.6℃
  • 맑음의성-0.6℃
  • 맑음구미6.9℃
  • 구름조금영천3.0℃
  • 맑음경주시1.4℃
  • 맑음거창2.4℃
  • 구름많음합천4.8℃
  • 맑음밀양4.3℃
  • 맑음산청5.2℃
  • 맑음거제4.3℃
  • 흐림남해6.9℃
기상청 제공
부산아이파크, 다섯 번째 레전드 데이 주인공은 ‘우르모브, 정재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연예

부산아이파크, 다섯 번째 레전드 데이 주인공은 ‘우르모브, 정재권’

부산아이파크의 전설 우르모브와 정재권 한양대학교 감독이 레전드 데이 다섯 번째 주인공으로 구덕운동장을 찾는다.

1_L_1553759436_png.jpg

부산은 오는 3월 30일(토) 오후 1시 구덕운동장 부천FC1995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19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 날 경기는 레전드 데이로 치러진다. 왼발의 저격수 우르모브와 쌕쌕이 정재권 선수가 주인공이다.
 
부산의 다섯 번째 레전드 데이다. 2017년부터 부산 축구 레전드들을 초청해 화려했던 구덕운동장의 추억을 되살리고, 축구붐을 조성해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김주성, 안정환, 故 정용환과 안영학 선수가 차례대로 레전드 데이를 치렀다.
 
왼발의 저격수로 불린 우르모브는 1999년 부산에 입단해 2003년까지 총 105경기를 뛰었다. 17골 17도움을 기록했고, 2001년에는 K리그 도움왕 및 베스트 일레븐에 선정되기도 했다. 2004년에는 수원삼성블루윙즈 소속으로 바르셀로나와의 친선 경기에서 인상적인 프리킥 골을 성공시킨 일화는 아직까지 축구팬들 사이에서 널리 회자되고 있다.
 
저돌적인 돌파와 빠른 발놀림으로 ‘쌕쌕이’라는 별명을 가진 정재권 선수는 1994년 부산에 입단해 1999년까지 활약했다. 1997년 트리플 크라운의 주역 중 한 명이다. 부산은 아디다스컵, 프로스펙스컵, 프로축구 우승컵을 모조리 휩쓸었고 통산 4회 우승을 기록했다. 총 147경기에 출전해 28골 22도움을 기록하며 부산 축구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우르모브는 “16년 만에 구덕을 찾는다. 보고 싶었던 경기장에서 팬들과의 만남이 기대된다. 설레는 마음으로 레전드 데이를 기다리고 있다. 부산의 승격을 위해 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정재권 한양대학교 감독은 “몇 년 전 시축을 하고 오랜만에 구덕운동장을 찾는다. 부산의 팬들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있어 기대 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 오는 3월 30일(토) 오후 1시 구덕운동장에서 열리는 부천FC1995와의 경기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4라운드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