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속초16.4℃
  • 맑음5.7℃
  • 맑음철원5.7℃
  • 맑음동두천8.1℃
  • 맑음파주6.8℃
  • 맑음대관령6.4℃
  • 맑음백령도11.1℃
  • 맑음북강릉14.6℃
  • 맑음강릉14.7℃
  • 맑음동해14.8℃
  • 연무서울8.6℃
  • 박무인천7.9℃
  • 맑음원주7.0℃
  • 맑음울릉도14.6℃
  • 박무수원7.9℃
  • 맑음영월8.5℃
  • 맑음충주7.2℃
  • 맑음서산8.6℃
  • 맑음울진16.4℃
  • 맑음청주8.3℃
  • 맑음대전9.0℃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8.5℃
  • 맑음상주10.4℃
  • 맑음포항13.1℃
  • 맑음군산7.5℃
  • 맑음대구12.5℃
  • 맑음전주9.1℃
  • 구름많음울산12.1℃
  • 맑음창원12.4℃
  • 맑음광주9.9℃
  • 맑음부산13.7℃
  • 구름조금통영13.0℃
  • 맑음목포7.9℃
  • 맑음여수11.6℃
  • 박무흑산도10.5℃
  • 맑음완도11.1℃
  • 맑음고창8.5℃
  • 맑음순천11.2℃
  • 박무홍성(예)8.6℃
  • 구름많음제주12.9℃
  • 구름많음고산12.0℃
  • 구름많음성산13.8℃
  • 구름많음서귀포14.4℃
  • 맑음진주10.0℃
  • 맑음강화9.3℃
  • 맑음양평6.2℃
  • 맑음이천6.9℃
  • 맑음인제5.4℃
  • 맑음홍천5.1℃
  • 맑음태백10.2℃
  • 맑음정선군5.8℃
  • 맑음제천6.7℃
  • 맑음보은7.3℃
  • 맑음천안7.0℃
  • 맑음보령9.8℃
  • 맑음부여6.6℃
  • 맑음금산6.7℃
  • 맑음9.2℃
  • 맑음부안8.8℃
  • 맑음임실7.3℃
  • 맑음정읍8.4℃
  • 맑음남원7.0℃
  • 맑음장수5.9℃
  • 맑음고창군8.6℃
  • 맑음영광군7.6℃
  • 맑음김해시11.2℃
  • 맑음순창군6.7℃
  • 맑음북창원12.4℃
  • 구름조금양산시11.4℃
  • 맑음보성군12.3℃
  • 맑음강진군11.4℃
  • 맑음장흥10.2℃
  • 맑음해남9.5℃
  • 맑음고흥11.1℃
  • 맑음의령군9.2℃
  • 맑음함양군8.6℃
  • 맑음광양시12.5℃
  • 맑음진도군10.7℃
  • 맑음봉화9.1℃
  • 맑음영주8.6℃
  • 맑음문경10.9℃
  • 맑음청송군9.4℃
  • 맑음영덕13.7℃
  • 맑음의성8.8℃
  • 맑음구미12.5℃
  • 맑음영천10.9℃
  • 맑음경주시13.2℃
  • 맑음거창9.0℃
  • 맑음합천9.4℃
  • 맑음밀양9.9℃
  • 맑음산청9.1℃
  • 구름조금거제13.1℃
  • 맑음남해11.9℃
기상청 제공
[권우상 칼럼] 저녁밥 지을 쌀 얼마나 할까요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우상 칼럼] 저녁밥 지을 쌀 얼마나 할까요

권우상1.jpg
권우상 명리학자 / 역사소설가

어느 마을에 부부의 정이 깊어 한낮에도 자주 부부가 방에 들어가 흐뭇한 정을 나누곤 했다. 따뜻한 봄날, 남편이 점심을 먹고 한잠 자고 나자 춘정이 샘솟듯 하여 아내를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 옷을 모두 벗기고 호뭇한 기분으로 누워 속살을 맞대고 즐겼다. 

 

이때 부인도 대낮에 열정을 불태우니 도저히 억제할 수 없는 깊은 흥분에 사로잡혀 자신도 모르게 저절로 가느다란 신음 소리가 목구멍 안에서 흘러 나왔다. 두 사람은 어느새 안개 속을 헤매는 것 같은 혼돈 상태에서 한 몸이 되어 녹아내려 있었다. 

 

그러는 동안 많은 시간이 흘러 저녁밥을 지을 때가 되었다. 밖에서 일하던 여종이 부부가 즐기는 소리를 듣고는 문밖에 서서 일이 끝나기를 기다렸다가 저녁밥 지을 쌀을 얼마나 해야 할지 물어 보려고 하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도무지 끝날 것 같은 기색이 보이지 않았다. 

 

그래서 저녁밥이 늦어져 야단맞을 것이 두려워 어쩔수 없이 낮은 목소리로 가만히 마나님을 불렀다. “마님! 죄송합니다. 저녁밥 쌀을 얼마나 할까요?“ 한창 꼭대기를 향해 숨가쁘게 달리고 있던 부인은 이와같은 여종의 물음에 자기의 황홀한 감정과 신음 소리가 범벅이 되어 다음과 같은 소리를 냈다. 

 

”오, 오, 오∼오승∼“ 5승(五升), 즉 다섯 되라고 한다는 것이, 남편이 틈을 주지 않고 끌어 올리는 흥분에 도저히 말끝을 끊을 수가 없어서 감탄 소리에 맞춰 그렇게 길게 끌리는 말로 대답한 것이었다. 여종은 이 소리를 5, 5, 5∼5승으로 알아듣고 제 딴엔 최고의 지능을 발휘해 계산한다는 것이 5승에 또 5승이니 10승, 그리고 5∼5승은 25이니 합하면 35승이 틀림없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서 말 다섯 되의 많은 쌀로 저녁밥을 지어 놓았다. 저녁밥이 다 되고도 한참 후에야 부부가 일어나 옷을 입고 나왔다. 부인은 여종이 지어 놓은 밥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아니 애야! 저녁밥을 왜 이렇게 많이 지어 놓았느냐?“ 이렇게 말하면서 여종을 심하게 꾸짖자 여종은 분명히 마님이 말한대로 밥을 지었다고 대답했다. ”마님! 제가 물어보았을 때에 오, 오, 오∼오승이라 하지 않았습니까? 그러니 5승에 또 5승, 그리고 5∼5는 25이니 모두 합하면 35승이 아닙니까. 조금도 틀리지 않게 잘 맞추어 밥을 지은 것입니다.“ 

 

이 말을 들은 부인은 한참동안 여종을 노려보다가 웃으면서 말했다. ”요 멍청한 것아! 그런 상황에서는 네가 짐작해서 잘 알아 들어야지 어찌 그런 황홀한 분위기에서 올바르게 똑 떨어지는 소리를 낼 수 있단 말이냐. 이 답답한 것아! 너도 훗날 시집가서 남편과 경험해 봐라. 이 바보 같은 것아!.“ 부인은 조금전 남편과의 감격스러웠던 순간을 떠올리며 감흥에 겨워 어쩔줄을 몰랐다. 

 

우리는 누구나 즐거움과 희망을 가슴에 보듬어 안고 보다 나은 내일을  기대하면서 살아가고 있다. 하지만 때로는 슬프하기도 하고 괴로워 하기도 한다. 또는 가슴을 치고 통곡을 하기도 한다. 살아온 지난 세월을 되돌아 보고 아쉬움과 뉘우침 속에서 회한의 눈물을 흘리기도 한다. 

 

그래서 인생은 늘 후회하면서 살아가는 것인지도 모른다. 나도 한 달에 한번 높은 산에 올라가 지나온 삶의 여정을 뒤돌아 보기도 한다. 멀리서 들리는 산사의 범종소리에 다시 한번 깨달음을 얻기도 하지만 삶에 대한 문제를 생각하다 보면 자연 운명과 결부시키게 된다. 대부분 사람들은 평소에는 운명에 대하여 무관심하게 지내다가 어떤 어려움에 부딪치게 되면 그때서야 비로소 관심을 나타낸다. 

 

사람이 살아가는 지혜는 어느 한 곳에 한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고 여러 갈래의 길이 있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명리학도 관상학도 따지고 보면 사람이 살아가는 지혜를 터득하고자 하는 한 방법이라고 할 수 있으니 어차피 사주팔자에 타고 난 명리학자라면 추명학을 비롯해서 관상학과 성명학은 물론 풍수지리학까지 두루 섭렵(涉獵)해 두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것 같아 이 분야에서 최고가 되기 위해 지난날 긴 세월 밤과 낮을 가리지 않으면서 공부해 왔었다. 

 

하지만 알면 알수록 더욱 모르는 것이 많아지고, 알면 알수록 더욱 더 알고 싶어지니 아마 지식엔 끝이 없어 보인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