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속초16.4℃
  • 맑음5.7℃
  • 맑음철원5.7℃
  • 맑음동두천8.1℃
  • 맑음파주6.8℃
  • 맑음대관령6.4℃
  • 맑음백령도11.1℃
  • 맑음북강릉14.6℃
  • 맑음강릉14.7℃
  • 맑음동해14.8℃
  • 연무서울8.6℃
  • 박무인천7.9℃
  • 맑음원주7.0℃
  • 맑음울릉도14.6℃
  • 박무수원7.9℃
  • 맑음영월8.5℃
  • 맑음충주7.2℃
  • 맑음서산8.6℃
  • 맑음울진16.4℃
  • 맑음청주8.3℃
  • 맑음대전9.0℃
  • 맑음추풍령8.6℃
  • 맑음안동8.5℃
  • 맑음상주10.4℃
  • 맑음포항13.1℃
  • 맑음군산7.5℃
  • 맑음대구12.5℃
  • 맑음전주9.1℃
  • 구름많음울산12.1℃
  • 맑음창원12.4℃
  • 맑음광주9.9℃
  • 맑음부산13.7℃
  • 구름조금통영13.0℃
  • 맑음목포7.9℃
  • 맑음여수11.6℃
  • 박무흑산도10.5℃
  • 맑음완도11.1℃
  • 맑음고창8.5℃
  • 맑음순천11.2℃
  • 박무홍성(예)8.6℃
  • 구름많음제주12.9℃
  • 구름많음고산12.0℃
  • 구름많음성산13.8℃
  • 구름많음서귀포14.4℃
  • 맑음진주10.0℃
  • 맑음강화9.3℃
  • 맑음양평6.2℃
  • 맑음이천6.9℃
  • 맑음인제5.4℃
  • 맑음홍천5.1℃
  • 맑음태백10.2℃
  • 맑음정선군5.8℃
  • 맑음제천6.7℃
  • 맑음보은7.3℃
  • 맑음천안7.0℃
  • 맑음보령9.8℃
  • 맑음부여6.6℃
  • 맑음금산6.7℃
  • 맑음9.2℃
  • 맑음부안8.8℃
  • 맑음임실7.3℃
  • 맑음정읍8.4℃
  • 맑음남원7.0℃
  • 맑음장수5.9℃
  • 맑음고창군8.6℃
  • 맑음영광군7.6℃
  • 맑음김해시11.2℃
  • 맑음순창군6.7℃
  • 맑음북창원12.4℃
  • 구름조금양산시11.4℃
  • 맑음보성군12.3℃
  • 맑음강진군11.4℃
  • 맑음장흥10.2℃
  • 맑음해남9.5℃
  • 맑음고흥11.1℃
  • 맑음의령군9.2℃
  • 맑음함양군8.6℃
  • 맑음광양시12.5℃
  • 맑음진도군10.7℃
  • 맑음봉화9.1℃
  • 맑음영주8.6℃
  • 맑음문경10.9℃
  • 맑음청송군9.4℃
  • 맑음영덕13.7℃
  • 맑음의성8.8℃
  • 맑음구미12.5℃
  • 맑음영천10.9℃
  • 맑음경주시13.2℃
  • 맑음거창9.0℃
  • 맑음합천9.4℃
  • 맑음밀양9.9℃
  • 맑음산청9.1℃
  • 구름조금거제13.1℃
  • 맑음남해11.9℃
기상청 제공
부산현대미술관, 상반기 전시 본격 개막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부산현대미술관, 상반기 전시 본격 개막

기술과 예술… ‘움직임과 감성의 미학’

◈ 예술의 원천으로써 기술에 대한 고민… 《'기술'에 관하여》전

◈ 작품의 움직임을 통한 감성의 소통과 교감의 경험… 《Emotion in Motion》전

 

올해도 영상과 뉴미디어, 테크놀로지 아트를 중심으로 한 차별화된 기획전시를 부산현대미술관이 준비한다. 

 

상반기에는 움직이는 작품을 통해 우리의 감성을 자극하는《Emotion in Motion》전과 기술과 예술의 관계를 조명하는《'기술'에 관하여》전이 진행된다.

 

먼저, 《'기술'에 관하여》전은 오는 25일부터 지하 1층 전시실 3·4·5에서 개최된다. 

 

20200224_120524.png
노해율, No Interaction-02, 2017, 철, 스펀지, 전동회전장치, 400X400X30cm<사진=부산현대미술관>

 

김대홍, 김승영, 노해율, 신형섭, 안수진, 이광기, 조덕현, 한진수, 지문(Zimoun, 스위스) 등 지역 작가를 포함한 국내외 작가 9명의 설치작품 25점으로 구성된다.

 

20200224_120643.png
이광기, 세상은 생각보다 허술하게 돌아간다, 2009, 180x180내 가변설치, 트랜스.선풍기.바람개비.배선<사진=부산현대미술관>

 

이번 전시에서는 기본적인 기계장치를 활용하는 로우-테크놀러지(Low-Technology) 기반의 미술작품을 살펴본다. 

 

고도화된 기술 즉, 하이-테크놀러지(High-Technology)가 빠르게 도입되고 있는 우리 사회와 동시대 미술에서 로우-테크놀로지를 활용한 예술작품이 미술과 기술이라는 두 영역을 어떤 식으로 매개하며 새로운 미적 의미를 만들어내고 있는지에 대해 묻는다.

 

또한, 전시는 오늘날 기술과 미술의 어원인 ‘테크네(technē, Gr.)’와 ‘아르스(ars, La.)’가 지녔던 원래의 의미가 오늘날의 새로운 미술과 기술을 지시하는 데 유효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참여작가들의 ‘기술’과 ‘미술’에 대한 관점이 현대미술의 근원적이고 미학적인 면에서 어떻게 해석될 수 있는지를 탐구한다.

 

특히 미술계에서 지명도가 높은 조덕현 작가의 <음의 정원> 작품은 대형 스크린에 투영된 식물과 오브제들의 그림자와 음악의 접목이 인상적인데 그가 발표한 시리즈 중 가장 큰 규모의 설치작품이다. 

 

20200224_120746.png
조덕현, <음(音)의 정원> 전시장면<사진=부산현대미술관>

 

그리고 부산 출신인 김대홍 작가의 비닐봉지 로봇 작업은 일상의 재료와 장난감을 접목한 기발함이 돋보인다.

 

한편 현대미술관 2층 전시장에서는 지난달 23일부터 《Emotion in Motion》전시가 진행되고 있다. 이 전시는 움직임이 있는 키네틱(Kinetic)* 작품들을 중심으로 국내외 작가와 팀, KEEN, 김현명, 윤성필, 장지아, 정성윤, 최수환, 최종운, 빌 비올라(Bill Viola)의 영상과 설치, 뉴미디어, 사진 기반의 작품 16점이 전시되고 있다. 

 

 * 키네틱(Kinetic): 물리학 용어로 ‘운동(학상)의’ 또는 ‘활동적인・동적인’이란 뜻으로 키네틱 아트(Kinetic Art)는 작품 그 자체가 움직이거나 움직임이 포함된 예술작품을 의미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김수, 정찬호 작가로 구성된 작가듀오 KEEN은 지역 곳곳에서 채집한 오래된 문 150여 개를 이용한 대형 작업을 설치했다. <아무도 살지 않는다>는 명제의 이 작업은 관객이 지나가면 문이 닫히는 관객반응형 작품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 전시는 움직임이 있는 키네틱 아트(Kinetic Art)나 영상 작품의 단순한 기계적 움직임만을 관찰하기보다는, 작품의 움직임과 연관된 다양한 사고와 감성을 통한 교감을 유도하고 있다.

 

두 전시는 오는 7월 26일까지 진행되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평일은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금·토요일은 오후 9시까지 연장 운영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산현대미술관 홈페이지(http://www.busan.go.kr/moca) 참고 또는 전화로 문의(☎051-220-7400)하면 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