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com, pub-3999704061668219, DIRECT, f08c47fec0942fa0

2020.01.22 (수)

  • 흐림속초4.7℃
  • 흐림-1.8℃
  • 흐림철원-2.2℃
  • 흐림동두천-1.1℃
  • 흐림파주-1.0℃
  • 흐림대관령-2.1℃
  • 흐림백령도2.8℃
  • 흐림북강릉5.3℃
  • 흐림강릉6.8℃
  • 흐림동해6.1℃
  • 흐림서울0.9℃
  • 연무인천1.2℃
  • 흐림원주-0.1℃
  • 흐림울릉도6.2℃
  • 흐림수원2.1℃
  • 흐림영월-1.5℃
  • 흐림충주-0.5℃
  • 흐림서산0.8℃
  • 흐림울진6.5℃
  • 흐림청주1.0℃
  • 흐림대전1.6℃
  • 흐림추풍령0.4℃
  • 흐림안동-0.9℃
  • 흐림상주-0.7℃
  • 흐림포항4.2℃
  • 흐림군산3.5℃
  • 흐림대구1.6℃
  • 비전주3.0℃
  • 흐림울산5.1℃
  • 흐림창원3.7℃
  • 비광주3.6℃
  • 흐림부산6.9℃
  • 흐림통영6.3℃
  • 비목포4.1℃
  • 흐림여수6.3℃
  • 비흑산도5.1℃
  • 흐림완도6.0℃
  • 흐림고창1.9℃
  • 흐림순천1.2℃
  • 비홍성(예)-0.3℃
  • 흐림제주10.1℃
  • 흐림고산10.3℃
  • 흐림성산8.9℃
  • 비서귀포10.3℃
  • 흐림진주2.7℃
  • 흐림강화0.0℃
  • 흐림양평-0.6℃
  • 흐림이천-1.0℃
  • 흐림인제-1.6℃
  • 흐림홍천-1.6℃
  • 흐림태백0.5℃
  • 흐림정선군-2.2℃
  • 흐림제천-1.3℃
  • 흐림보은0.0℃
  • 흐림천안-0.2℃
  • 흐림보령2.3℃
  • 흐림부여1.8℃
  • 흐림금산0.3℃
  • 흐림부안2.2℃
  • 흐림임실1.3℃
  • 흐림정읍1.1℃
  • 흐림남원1.3℃
  • 흐림장수0.5℃
  • 흐림고창군1.8℃
  • 흐림영광군1.5℃
  • 흐림김해시4.7℃
  • 흐림순창군1.4℃
  • 흐림북창원3.0℃
  • 흐림양산시5.1℃
  • 흐림보성군3.7℃
  • 흐림강진군5.1℃
  • 흐림장흥4.1℃
  • 흐림해남6.2℃
  • 흐림고흥5.4℃
  • 흐림의령군2.6℃
  • 흐림함양군1.4℃
  • 흐림광양시5.1℃
  • 흐림진도군5.3℃
  • 흐림봉화-0.4℃
  • 흐림영주-0.4℃
  • 흐림문경-0.8℃
  • 흐림청송군-1.3℃
  • 흐림영덕4.3℃
  • 흐림의성-0.5℃
  • 흐림구미1.4℃
  • 흐림영천1.4℃
  • 흐림경주시1.9℃
  • 흐림거창0.8℃
  • 흐림합천1.6℃
  • 흐림밀양2.3℃
  • 흐림산청0.5℃
  • 흐림거제5.8℃
  • 흐림남해4.9℃
기상청 제공
겨울철에도 발생하는 노로바이러스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진구

겨울철에도 발생하는 노로바이러스

◈전염성이 강해, 손씻기로 예방 잘 해야

 


온 종합병원 소화기내과 박윤경 과장.png
온 종합병원 소화기내과 박윤경 과장

최근 경기도 시흥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 50여명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보건당국의 가검물 조사 결과 노로바이러스 양성반응이 나왔다.

 

흔히 식중독은 대부분 여름철에 많이 발생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겨울철에도 노로 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간 경기도내 노로 바이러스 식중독 검출 현황을 분석한 결과, 겨울철인 11월부터 1월까지의 바이러스 검출건수는 총 591건으로, 전체 검출건수 1233건의 48.3%에 달한다고 밝혔다. 월별 검출건수를 보면 12월이 286건으로 가장 많았고 1월 177건, 11월 128건 등이 그 뒤를 잇는 것으로 집계되는 등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노로 바이러스는 사람의 위와 장에 염증을 일으키는 크기가 매우 작은 바이러스다. 대부분의 바이러스는 기온이 낮으면 번식력이 떨어지지만 노로 바이러스는 낮은 기온에서 오히려 활동이 활발해진다. 기온이 낮은 겨울철 식중독의 주된 원인으로 꼽히며 소량의 바이러스로 인해 쉽게 감염될 정도로 전염성이 높다. 또, 나이와 관계없이 전 세계에 걸쳐 산발적으로 감염이 발생하고 있다.

 

사람이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평균 12~48시간의 잠복기를 거친 후 구토, 오심, 메스꺼움, 오한,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증상은 24~60시간 동안 지속될 수 있으나 대개 48시간 이상 지속되지는 않아 빠르게 회복된다. 전염성은 증상이 발현되는 시기에 가장 강하고 회복 후 3일에서 길게는 2주까지 전염성이 유지된다. 

 

소아에서는 구토가 흔한 증상이며, 성인에서는 설사가 흔히 나타난다. 설사의 경우 물처럼 묽게 나오지만 피가 섞이거나 점액이 보이지는 않으며 설사가 심한 경우 탈수 증상이나 심한 복통으로 진행될 수 있다. 그리고 증상과 함께 두통, 발열, 오한 및 근육통과 같은 전반적인 신체 증상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원인은 노로 바이러스에 의해 이루어지는데, 노로 바이러스 입자는 27~40mm이고 정이십면체 모양이다. 60도에서 30분 동안 가열하여도 감염성이 유지되고 일반 수돗물의 염소 농도에서도 불활성화 되지 않을 정도로 저항성이 강하다. 감염자의 대변 또는 구토물에 의해 음식이나 물이 노로 바이러스에 오염될 수 있고, 감염자의 접촉에 의해서도 바이러스가 발견될 수 있다. 

 

진단 방법은 환자의 토사물이나 분변 등의 검체에서 노로 바이러스에 특이적인 중합효소연쇄반응(PCR)을 시행하여 바이러스 핵산을 검출하거나 효소면역법(ELISA)으로 바이러스 유사입자를 검출하여 확인한다. 최근에는 전자 현미경이나 면역전자현미경을 이용한 방법도 사용하고 있다.

 

노로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대부분 치료하지 않아도 며칠 내 자연적으로 회복이 된다. 그러나 심한 탈수나 전해질 불균형이 발생하면 수액요법과 같은 일반적인 치료를 통해 증상이 호전되며 설사나 복통이 심한 경우 추가적인 진정제를 사용하기도 한다. 질병 발생 후 오염된 물건은 소독제로 세척 후 소독해야 한다. 노로 바이러스의 경우 70도에서 5분간 가열하거나, 100도에서 1분간 가열하면 완전히 소멸된다. 

 

온종합병원 소화기내과 박윤경 과장은 “노로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손위생이 가장 중요하다. 흐르는 물에 비누로 손을 깨끗하게 씻는 것이 손에 있는 노로 바이러스를 줄이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그리고 과일과 채소는 철저히 씻고, 음식물은 재료의 온도가 75도 이상이 되도록 충분히 속까지 익혀서 먹어야 한다. 물은 끓여서 마시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