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com, pub-3999704061668219, DIRECT, f08c47fec0942fa0

2019.11.18 (월)

  • 맑음속초1.7℃
  • 구름조금-2.0℃
  • 구름많음철원-1.5℃
  • 구름조금동두천-1.7℃
  • 흐림파주-2.2℃
  • 맑음대관령-4.5℃
  • 눈백령도3.7℃
  • 맑음북강릉0.8℃
  • 맑음강릉2.9℃
  • 구름조금동해3.1℃
  • 눈서울0.9℃
  • 눈인천2.0℃
  • 흐림원주1.9℃
  • 흐림울릉도6.4℃
  • 눈수원1.5℃
  • 맑음영월0.4℃
  • 흐림충주1.0℃
  • 흐림서산3.6℃
  • 구름많음울진3.6℃
  • 비 또는 눈청주2.0℃
  • 맑음대전3.5℃
  • 맑음추풍령2.2℃
  • 흐림안동2.2℃
  • 흐림상주3.0℃
  • 흐림포항6.1℃
  • 흐림군산5.8℃
  • 구름많음대구5.6℃
  • 구름많음전주4.3℃
  • 흐림울산6.5℃
  • 흐림창원6.3℃
  • 구름많음광주6.4℃
  • 흐림부산7.1℃
  • 흐림통영7.4℃
  • 흐림목포6.0℃
  • 구름많음여수6.6℃
  • 흐림흑산도8.4℃
  • 구름많음완도8.1℃
  • 구름많음고창6.1℃
  • 구름조금순천4.6℃
  • 비홍성(예)2.0℃
  • 흐림제주11.2℃
  • 흐림고산11.4℃
  • 흐림성산10.1℃
  • 흐림서귀포11.5℃
  • 구름많음진주6.4℃
  • 구름많음강화-0.5℃
  • 흐림양평1.4℃
  • 흐림이천1.3℃
  • 맑음인제0.6℃
  • 구름많음홍천-0.1℃
  • 맑음태백-2.6℃
  • 맑음정선군0.5℃
  • 구름많음제천-0.4℃
  • 흐림보은1.8℃
  • 흐림천안1.3℃
  • 흐림보령4.7℃
  • 맑음부여3.8℃
  • 맑음금산2.5℃
  • 흐림부안6.1℃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4.8℃
  • 흐림남원4.8℃
  • 구름조금장수2.2℃
  • 맑음고창군6.0℃
  • 흐림영광군7.0℃
  • 흐림김해시7.1℃
  • 흐림순창군5.0℃
  • 흐림북창원4.3℃
  • 흐림양산시7.9℃
  • 구름많음보성군6.4℃
  • 맑음강진군7.3℃
  • 구름많음장흥6.8℃
  • 구름많음해남6.6℃
  • 구름많음고흥5.7℃
  • 흐림의령군6.7℃
  • 맑음함양군5.1℃
  • 흐림광양시5.8℃
  • 구름많음진도군8.5℃
  • 맑음봉화1.1℃
  • 맑음영주1.2℃
  • 구름많음문경1.8℃
  • 구름많음청송군2.3℃
  • 흐림영덕4.2℃
  • 흐림의성3.9℃
  • 맑음구미4.7℃
  • 흐림영천5.3℃
  • 흐림경주시5.6℃
  • 맑음거창4.2℃
  • 구름많음합천6.0℃
  • 흐림밀양6.5℃
  • 맑음산청5.3℃
  • 흐림거제8.0℃
  • 구름많음남해14.0℃
기상청 제공
범천기지 이전,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 최종선정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천기지 이전,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 최종선정

범천 철도차량기지 2027년 부산신항 이전으로, 부산대개조 속도 낸다!

◈ 범천 차량기지 디젤기관차 470량, 화차 2,000량 중정비 및 조차 기능 이전(범천동→부산신항역)

◈ 총사업비 6,293억 원(기지 이전 사업비 4,974억 원, 기존부지 토양정화비 1,319억 원)

 

그간 도심을 단절시켜 지역발전의 걸림돌이 되어온 범천 철도차량기지가 오는 2027년까지 부산신항으로 이전, 부산대개조 프로젝트 추진이 보다 가속화된다.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지난 18일 기획재정부에서 개최된 예비타당성조사 자문회의 개최 결과, ‘부산 철도차량기지 이전(범천동→부산신항역)사업’이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20191021_154503.png
시설위치도<사진=부산시>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총사업비 1,000억 원 이상의 대규모 신규 사업의 타당성에 대하여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신규투자를 공정하게 결정하는 제도다.

 

이번 공기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 최종 선정은 부산시와 부산도심철도시설이전 추진위원회의 100만인 서명운동, 시민 결의대회, 캠페인, 중앙부처 대상 지속적인 이전 요구 등 민관 협력과 여․야 정치권의 초당적 협력으로 이루어 낸 성과로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20191021_154635.png
기존현황사진<사진=부산시>

 

1904년 건설된 부산철도차량정비단(일반)은 디젤기관차, 객차, 화차의 중정비(검사하여 정비하고 수선하는 것)를 담당하는 시설이다. 

 

그간 부산철도차량정비단은 100년 이상 부산의 원도심 중심부에 위치해 부산 도심발전을 저해함은 물론, 이로 인한 지역의 슬럼화 현상으로 시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부산의 중심지역이 동서로 단절되어 주거환경이 악화함에 따라 주민들의 이전 요구가 꾸준히 이어져 왔다. 

 

이에 부산시는 도심 중앙에 위치한 노후시설의 이전으로 시설 현대화, 도심지 내 토지자원의 효율적 이용 등을 위해 2007년부터 범천 철도차량기지 이전 방안에 대하여 국토교통부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해 왔다. 

 

정부도 차량정비단 이전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용역(미래철도 차량기지 운영방안 기초 연구 용역)을 수행, 경제성(B/C=1.48)이 있다고 판단하여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최종 선정했다.

 

‘범천 철도차량기지 이전사업’은 총사업비 6,293억 원을 투입하여 2027년까지 차량기지를 부산신항역 인근으로 이전하는 사업이다. 

 

부산시는 앞으로 국토교통부 및 한국철도공사와 긴밀한 협의를 거쳐 예비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범천 차량기지 이전을 통해 단절된 지역을 도심과 연결하고, 지식기반 산업 등을 위한 혁신 공간으로 조성,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겠다.”라면서, “이 사업은 부산대개조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 중 하나로 부산의 몸통인 원도심의 획기적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