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gle.com, pub-3999704061668219, DIRECT, f08c47fec0942fa0

2020.01.21 (화)

  • 맑음속초4.6℃
  • 맑음-0.2℃
  • 구름조금철원-1.1℃
  • 맑음동두천0.8℃
  • 맑음파주0.1℃
  • 맑음대관령-1.6℃
  • 구름조금백령도2.0℃
  • 맑음북강릉4.2℃
  • 맑음강릉5.9℃
  • 맑음동해4.9℃
  • 구름조금서울1.2℃
  • 구름많음인천1.0℃
  • 맑음원주1.1℃
  • 구름많음울릉도4.1℃
  • 구름많음수원1.1℃
  • 맑음영월-0.1℃
  • 맑음충주0.6℃
  • 구름많음서산2.4℃
  • 맑음울진5.2℃
  • 구름조금청주1.3℃
  • 맑음대전2.6℃
  • 맑음추풍령2.6℃
  • 맑음안동0.6℃
  • 맑음상주2.1℃
  • 맑음포항5.9℃
  • 맑음군산2.8℃
  • 맑음대구3.0℃
  • 맑음전주2.5℃
  • 맑음울산7.1℃
  • 맑음창원3.9℃
  • 맑음광주5.3℃
  • 맑음부산9.1℃
  • 맑음통영5.6℃
  • 맑음목포3.1℃
  • 맑음여수4.1℃
  • 맑음흑산도4.0℃
  • 맑음완도5.0℃
  • 맑음고창3.4℃
  • 맑음순천5.4℃
  • 구름많음홍성(예)2.1℃
  • 맑음제주7.3℃
  • 맑음고산7.3℃
  • 맑음성산7.4℃
  • 맑음서귀포11.0℃
  • 맑음진주4.5℃
  • 구름조금강화0.7℃
  • 구름조금양평0.8℃
  • 구름조금이천0.9℃
  • 맑음인제0.6℃
  • 맑음홍천0.7℃
  • 맑음태백2.0℃
  • 맑음정선군0.2℃
  • 맑음제천-0.2℃
  • 맑음보은1.6℃
  • 구름조금천안1.4℃
  • 맑음보령3.0℃
  • 맑음부여2.2℃
  • 맑음금산2.0℃
  • 맑음부안3.0℃
  • 맑음임실3.3℃
  • 맑음정읍1.9℃
  • 맑음남원2.9℃
  • 맑음장수2.4℃
  • 맑음고창군2.7℃
  • 맑음영광군4.0℃
  • 맑음김해시5.8℃
  • 맑음순창군3.4℃
  • 맑음북창원4.6℃
  • 맑음양산시7.1℃
  • 맑음보성군5.7℃
  • 맑음강진군6.1℃
  • 맑음장흥6.6℃
  • 맑음해남6.0℃
  • 맑음고흥5.3℃
  • 맑음의령군5.9℃
  • 맑음함양군5.7℃
  • 맑음광양시5.3℃
  • 맑음진도군4.4℃
  • 맑음봉화2.1℃
  • 맑음영주1.2℃
  • 맑음문경1.8℃
  • 맑음청송군2.5℃
  • 맑음영덕6.2℃
  • 맑음의성2.5℃
  • 맑음구미3.7℃
  • 맑음영천4.5℃
  • 맑음경주시5.3℃
  • 맑음거창3.2℃
  • 맑음합천4.0℃
  • 맑음밀양5.0℃
  • 맑음산청4.2℃
  • 맑음거제5.0℃
  • 맑음남해4.9℃
기상청 제공
안보 구멍 뚫려도 골프장서 ‘굿샷’ 외치는 軍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

안보 구멍 뚫려도 골프장서 ‘굿샷’ 외치는 軍

- 北 선박입항 당일 15일, 다음날 16일 우리 軍 6,558명 골프 쳐…
- 장성급 132명, 영관급 2,728명 포함! 軍 지휘부 기강 도 넘어…
- 김도읍 의원, “도 넘은 軍기강 해이 국방부 장관 책임져야 할 것… 튼튼한 안보 위해 진정한 국방개혁 시급”

김도읍 의원 부산 북구․강서구(을).png
김도읍 국회의원 부산 북구․강서구(을)

 

최근 ‘북한 동력선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해 은폐‧조작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사건 발생 당일과 다음날인 15일과 16일 우리 軍  6,558명이 골프를 쳤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자유한국당 북한 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이 1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군 골프장 이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북한 동력선이 삼척항에 입항한 당일인 15일에는 우리 軍 3,308명, 다음날인 16일에는 3,250명이 골프를 쳤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이 가운데는 장성급이 132명, 영관급이 2,728명에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군 지휘관들의 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 

 

실제 사건 당일인 15일에는 ▲장성급 83명 ▲영관급 1,573명 ▲위관급 188명 ▲준사관 344명 ▲부사관 745명 ▲군무원 442명이 골프를 쳤다. 사건 발생과 함께 안보의 큰 구멍이 뚫렸다는 국민적 우려가 높아짐에도 불구하고 우리 군은 다음날인 16일에도 ▲장성급 49명 ▲영관급 1,155명 ▲위관급 188명 ▲준사관 344명 ▲부사관 941명 ▲군무원 573명으로 3,250명이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북한 동력선 삼척항 입항 사건으로 온 나라를 발칵 뒤집어 놓고 안보 공백에 대한 책임을 지지 못할망정 군 지휘부가 안보는 나 몰라라 하고 골프를 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 군의 기강을 이렇게 만든 국방부 장관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20190702_112400.png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