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흐림속초28.2℃
  • 흐림23.5℃
  • 흐림철원24.6℃
  • 흐림동두천24.2℃
  • 흐림파주24.3℃
  • 흐림대관령19.6℃
  • 흐림백령도23.3℃
  • 흐림북강릉25.2℃
  • 흐림강릉26.5℃
  • 흐림동해23.6℃
  • 흐림서울25.4℃
  • 흐림인천25.3℃
  • 흐림원주22.9℃
  • 흐림울릉도26.1℃
  • 흐림수원25.1℃
  • 흐림영월21.6℃
  • 흐림충주23.2℃
  • 흐림서산25.5℃
  • 흐림울진24.6℃
  • 흐림청주24.8℃
  • 흐림대전25.3℃
  • 흐림추풍령23.2℃
  • 흐림안동23.8℃
  • 흐림상주24.2℃
  • 구름많음포항26.0℃
  • 흐림군산26.3℃
  • 흐림대구25.9℃
  • 구름많음전주25.7℃
  • 구름많음울산26.6℃
  • 구름많음창원28.2℃
  • 구름많음광주26.3℃
  • 구름많음부산26.9℃
  • 흐림통영27.4℃
  • 구름많음목포26.7℃
  • 흐림여수26.8℃
  • 구름많음흑산도27.4℃
  • 흐림완도
  • 흐림고창27.1℃
  • 흐림순천25.1℃
  • 흐림홍성(예)25.5℃
  • 구름많음제주28.3℃
  • 흐림고산27.7℃
  • 흐림성산27.3℃
  • 흐림서귀포26.8℃
  • 구름많음진주28.3℃
  • 흐림강화24.7℃
  • 흐림양평22.6℃
  • 흐림이천23.0℃
  • 흐림인제23.8℃
  • 흐림홍천24.0℃
  • 흐림태백20.3℃
  • 흐림정선군21.1℃
  • 흐림제천22.9℃
  • 흐림보은24.0℃
  • 흐림천안24.1℃
  • 흐림보령27.1℃
  • 흐림부여26.1℃
  • 흐림금산24.8℃
  • 흐림부안27.4℃
  • 흐림임실25.3℃
  • 흐림정읍25.9℃
  • 흐림남원25.6℃
  • 흐림장수25.1℃
  • 흐림고창군27.2℃
  • 흐림영광군27.1℃
  • 구름많음김해시27.6℃
  • 흐림순창군26.2℃
  • 구름많음북창원27.1℃
  • 구름많음양산시28.8℃
  • 흐림보성군27.3℃
  • 구름많음강진군28.5℃
  • 흐림장흥28.4℃
  • 구름많음해남27.9℃
  • 흐림고흥26.2℃
  • 구름많음의령군29.1℃
  • 구름많음함양군27.2℃
  • 흐림광양시26.9℃
  • 구름많음진도군27.4℃
  • 흐림봉화23.4℃
  • 흐림영주23.1℃
  • 흐림문경24.5℃
  • 흐림청송군23.9℃
  • 흐림영덕24.6℃
  • 흐림의성25.5℃
  • 흐림구미25.9℃
  • 흐림영천27.2℃
  • 흐림경주시26.7℃
  • 구름많음거창25.9℃
  • 흐림합천28.2℃
  • 구름많음밀양27.2℃
  • 흐림산청27.9℃
  • 구름많음거제28.3℃
  • 구름많음남해27.6℃
기상청 제공
부산아이파크 ‘홈 개막전 대패’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포츠연예

부산아이파크 ‘홈 개막전 대패’


2019061818411011669_l.jpg
17일 K리그2 안양전에서 부산아이파크 이정협이 공을 쫓고 있다. <사진=부산아이파크>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 부산아이파크가 선두 광주FC를 바싹 추격하고 있다.


부산은 17일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안양과의 하나원큐 K리그2 2019 1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이정협의 선제골과 쐐기골, 노보트니의 추가골을 보태 3-1로 이겼다.


K리그2, 이정협 멀티골 3-1 승


선두 광주에 승점 2점 차 추격


이로써 부산은 지난 3월 2일 홈 개막전에서 안양에 당한 1-4 패배를 설욕했다. 또 7경기 연속 무패(5승 2무)를 이어갔다. 


이날 승리로 승점 3을 보탠 부산(승점 31)은 선두 광주(승점 33)와 승점 차를 2점으로 줄이고 추격을 이어갔다. 


이날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부산은 후반 32분 안양 류언재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이정협이 강슛으로 선제골을 꽂아 넣었다. 


부산은 이어 후반 39분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이정협의 패스를 받은 노보트니가 왼발 땅볼 슛을 했고, 안양 골키퍼 양동원이 뒤로 흘리는 바람에 추가골을 얻었다. 


후반 추가시간 이동준의 패스를 받은 이정협이 논스톱 슛으로 쐐기골을 뽑아내며 3-0으로 앞서갔다.


안양은 후반 추가시간 막판 팔라시오스가 머리로 득점에 성공해 영패를 모면했다.


이날 2골 1도움의 만점 활약을 펼친 이정협은 K리그 국내 공격수 중 최고 수준의 경기당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이정협은 올 시즌 9득점과 1도움을 기록했다. K리그1과 K리그2를 모두 포함 국내 선수들 중 가장 좋은 기록이다. 


이정협은 올해 총 20번의 슈팅을 날렸다. 이 중 유효 슈팅이 16개이며, 9개가 골로 연결됐다. 멀티 골을 기록한 경기도 올 시즌 네 번이다. 


이정협은 “부산에 복귀한 게 심리적으로 크게 안정감을 주고 있고, 특히 지난주 국가대표에 다녀온 것도 더욱 자극이 됐다”며 “올 시즌 많은 공격포인트와 득점은 동료 선수들 덕분”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은 오는 22일 오후 7시 안산 그리너스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19 16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