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흐림속초27.3℃
  • 흐림22.6℃
  • 흐림철원23.4℃
  • 흐림동두천23.2℃
  • 흐림파주22.7℃
  • 흐림대관령19.3℃
  • 흐림백령도22.7℃
  • 흐림북강릉25.1℃
  • 흐림강릉26.7℃
  • 흐림동해24.8℃
  • 흐림서울24.0℃
  • 흐림인천24.7℃
  • 흐림원주22.2℃
  • 흐림울릉도25.5℃
  • 흐림수원24.0℃
  • 흐림영월20.2℃
  • 흐림충주22.7℃
  • 흐림서산24.7℃
  • 흐림울진24.2℃
  • 흐림청주24.3℃
  • 흐림대전24.3℃
  • 흐림추풍령22.2℃
  • 흐림안동24.0℃
  • 흐림상주23.5℃
  • 구름많음포항25.5℃
  • 흐림군산25.7℃
  • 흐림대구25.2℃
  • 구름많음전주24.9℃
  • 구름많음울산26.3℃
  • 구름많음창원26.8℃
  • 구름많음광주25.5℃
  • 구름많음부산27.4℃
  • 구름많음통영28.3℃
  • 구름많음목포25.7℃
  • 구름많음여수26.7℃
  • 흐림흑산도26.3℃
  • 흐림완도
  • 구름많음고창27.7℃
  • 흐림순천25.1℃
  • 구름많음홍성(예)24.9℃
  • 구름많음제주28.6℃
  • 흐림고산27.9℃
  • 흐림성산26.3℃
  • 흐림서귀포26.9℃
  • 구름많음진주27.3℃
  • 흐림강화23.8℃
  • 흐림양평21.7℃
  • 흐림이천22.6℃
  • 흐림인제22.3℃
  • 흐림홍천23.1℃
  • 흐림태백20.4℃
  • 흐림정선군20.4℃
  • 흐림제천21.1℃
  • 흐림보은23.0℃
  • 흐림천안23.3℃
  • 흐림보령25.6℃
  • 흐림부여24.3℃
  • 흐림금산24.2℃
  • 흐림부안27.3℃
  • 구름많음임실27.1℃
  • 흐림정읍26.0℃
  • 구름많음남원26.2℃
  • 흐림장수24.5℃
  • 구름많음고창군27.0℃
  • 흐림영광군27.7℃
  • 구름많음김해시26.7℃
  • 구름많음순창군25.6℃
  • 흐림북창원25.6℃
  • 구름많음양산시28.2℃
  • 흐림보성군26.6℃
  • 흐림강진군26.4℃
  • 흐림장흥26.7℃
  • 흐림해남26.3℃
  • 흐림고흥27.1℃
  • 흐림의령군27.4℃
  • 구름많음함양군26.7℃
  • 흐림광양시28.0℃
  • 흐림진도군27.3℃
  • 흐림봉화21.7℃
  • 흐림영주22.4℃
  • 흐림문경23.7℃
  • 흐림청송군23.9℃
  • 흐림영덕24.5℃
  • 흐림의성25.8℃
  • 흐림구미24.9℃
  • 흐림영천25.5℃
  • 흐림경주시26.1℃
  • 구름많음거창25.4℃
  • 구름많음합천26.9℃
  • 구름많음밀양25.8℃
  • 구름많음산청26.5℃
  • 구름많음거제28.2℃
  • 구름많음남해26.3℃
기상청 제공
불굴의 투혼으로 새 역사 쓴 U-20 한국 축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불굴의 투혼으로 새 역사 쓴 U-20 한국 축구

답답했던 가슴을 `뻥`하고 뚫은 한 골이었다. 

 


일진일퇴의 공방을 벌이던 전반 39분, 이강인의 재치 있는 패스를 받은 최준이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에콰도르의 골그물을 흔들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2019 폴란드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역대 첫 결승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룬 순간이다. 우리나라 남자 축구의 역사를 새로 쓰게 한 결승골이기도 하다. 

 


FIFA 주관 대회에서 남자 축구가 결승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 축구는 민생을 외면한 채 국회는 끝없는 공전을 계속하고, 경제는 주름살을 펴기 어려운 답답한 현실에서 국민들에게 큰 희망과 위로를 줬다.

 


U-20 월드컵에서 보여준 우리나라 축구대표팀의 투혼은 온 국민의 새벽잠을 설치게 했다. 세네갈과 치른 8강전은 말 그대로 각본 없는 드라마였다. 후반 종료 직전 세네갈에 3-3 동점 골을 허용하고 연장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역전에 역전이 이어지면서 매 순간 손에 땀을 쥐게 했다. 

 


짜릿한 전율마저 느끼게 했다. 하이라이트는 승부차기였다. 우리 팀 선수 2명이 잇따라 실축했어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극적으로 승리하는 드라마를 연출했다. 1983년 U-20 월드컵의 전신인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에서 박종환 감독이 이끄는 청소년 대표팀이 4강에 오른 이후 36년 만에 다시 4강 신화를 달성한 것이다.

 


8강에 이르는 과정도 순탄치 않았다. 남아프리카공화국ㆍ포르투갈ㆍ아르헨티나 등 막강 군단이 속한 `죽음의 F조`에서 조 2위를 차지했고 16강전에서 힘겹게 숙적 일본을 1-0으로 물리쳤다. "꾸역꾸역 가는 팀이지만, 쉽게 지지 않는다"는 정 감독의 말 그대로다. 집념과 투혼, 전략이 빚어낸 값진 승리였다. 

 


매 경기 청소년 축구라고 믿기지 않을 만큼 놀라운 기량을 선보이고 멋진 경기를 펼쳤다. 특히 성인 대표팀도 쉽게 보여주기 힘든 불굴의 투혼은 온 국민에게 감동을 주기에 충분했다. 무엇보다도 `우리는 하나다`는 원팀 정신이 승리의 견인차였다.

 


스포츠는 의외의 순간에서 온 국민을 하나로 묶고 희망과 꿈을 불어넣어 주는 긍정의 에너지가 있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 사태`로 실의에 빠진 국민들에게 큰 감동과 위로를 줬던 골프 여제 박세리의 `맨발 투혼`이 대표적이다. U-20 대표팀은 16일 새벽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벌인다. 이제 마지막 경기다. 내친김에 우승컵까지 거머쥠으로써 정치판에 식상하고 경제 상황에 우울한 국민에게 더 큰 기쁨과 희망을 선사해주길 바란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